[이화여자의대] ´보구여관´ 설립 130주년 학술 심포지엄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은 한국 최초의 여성전문병원으로 이화여대 의료원의 전신인 ´보구여관´ 설립 130주년을 맞아 ´보구여관 13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5월 26일)을 개최했다.

보구여관은 한국 최초의 여성전문병원일 뿐만 아니라, 이화학당과 더불어 근대적인 여성 교육을 이끌어 나간 여성 의학교육기관의 효시이기도 했다. 이화학당 설립자인 메리 스크랜튼(1832∼1909) 여사는 당시 근대 의료 시술을 받기 어려웠던 한국 여성들의 어려운 처지를 안타깝게 여겨 미국 감리교 해외 여선교회의 지원을 받아 1887년 서울 정동에 병원을 세우고 여의사 메타 하워드(1862∼1930)를 초빙해 여성 진료를 시작했다.

이듬해 고종황제는 이 병원에 여성을 보호하고 구하라는 의미의 ´보구여관(保救女館)´이라는 이름을 하사했고, 그 이름에 걸맞게 보구여관은 질병과 인습에 고통 받던 많은 여성들을 보호하고 구했다. 1892년에는 보구여관 의사 로제타 홀(1865~1951)이 다섯 명의 조선 여학생을 선발해 의학교육을 시작했으며, 이는 한국 최초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의학 교육이자 이화의학 역사의 시초가 된다.

이렇듯 이화의학은 ´여성을 위한, 여성에 의한 의료´라는 뜻깊은 첫걸음을 떼었고, 한국 여성 의학의 선구자로 자리매김했다.

심포지엄은 1부, 2부, 3부로 나눠 진행된다. 1부 ´사회 속의 이화의학´에서는 이화여대 사회학과 김정선 교수의 ´한국 사회와 여성 건강´, 이화여대 의학과 박미혜 교수의 ´이화의학의 사회적 기여´에 대한 발표와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2부 ´미래를 준비하는 이화의학´에서는 미국 콜롬비아의대 김혜경 교수의 ´뇌성마비-근거기반 진료´, 이화여대 의학과 하은희 교수의 ´한국 출생코호트 연구의 미래와 전망´, 미국 에모리의대 김현미 교수의 ´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이용한 소아 뇌전증 연구´ 순으로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3부 ´이화의학 세계를 품다´에서는 이화여대 국제학과 김은미 교수의 ´보구여관에서 개발도상국 소녀건강까지´, 이화여대 의학과 신상진 교수의 ´세계 속의 보구여관´ 발표가 진행되고 마지막으로 의학전문대학원 박지향, 전소현 학생이 ´통일한국에서 이화의학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이화여자의대] ´보구여관´ 설립 130주년 학술 심포지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