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보건의료 연구개발 및 산업화를 위한 의과대학의 역할

국가 보건의료 연구개발 및 산업화를 위한 의과대학의 역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이사장 한희철, 연구이사 송시영)는 오는 29일 연세의대 에비슨의생명연구센터 1층 유일한홀에서 ´국가 보건의료 연구개발 및 산업화를 위한 의과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우리나라 보건의료 분야의 미래를 엿보고, 보건의료 연구개발 정책을 이끌어가는 부처들의 목소리를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는 자리로 심포지엄은 새 정부의 보건의료 연구개발 정책 방향을 알아보고, 바이오헬스 연구 분야 활성화를 위한 의과대학의 역할과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보건의료 연구에 있어서 의과대학의 현재와 미래 ▲새 정부 연구개발 투자 방향성 ▲보건의료 연구개발의 효율성 증대를 위한 GAP 극복과 의과대학의 역할 등 3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보건의료 R&D 평가 제도와 관련하여 연자로 참석한 양성일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구장은 "보건의료 R&D 평가제도를 개선하고, 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등 3개 부처가 합동으로 신약·의료기기 R&D 계획을 수립한다"며 앞으로는 의료계 R&D 선정평가에 대하여 ▲대규모·중요도가 높은 사업을 대상으로 연구자가 참여하는 토론 평가제 도입 ▲추상적인 평가 부분은 가이드라인 마련 등을 통한 평가의견 구체화 ▲표준화된 연구 서식은 소형·단독과제별로 연구서식 간소화 등으로 개정할 것을 밝혔다.

한편 김선기 산업부 바이오나노과장은 향후 ▲바이오 ▲의료기기 ▲인프라로 구분하여 연구개발 추진방향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한희철 이사장은 "미래 국민건강을 책임지는 진료 인력을 양성하는 교육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의학 발전을 주도할 창의적 인재 양성이 중요한 때"라며, "각광받고 있는 보건의료 연구의 발전 방향을 알아보고, 인재 양성의 요람으로서 의과대학의 역할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